[특집] 세계로 향하는 K-바이오

2021.09.27 최신호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세계보건기구(WHO)는 2020년 3월 11일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선언하면서 장기화를 예측했다.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경고였다. 그동안 세계 각국의 대응은 바이러스 전파 차단에 초점을 맞췄다. 그러나 대유행 선언 1년 반 만에 전 세계에서 누적 환자 수가 2억 명을 훌쩍 넘었고 통계로 잡힌 사망자 수는 500만 명(9월 15일 0시 기준)에 이르고 있다. 코로나19는 21세기 들어 전 세계 인류가 함께 겪는 최대 재난이다.
끝은 여전히 오리무중이다. 백신이 나왔지만 수급 여건이 여의치 않은 가운데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계속 출현하기 때문이다. 바이러스의 특성상 완전 종식은 불가능하다는 국내외 전문가 의견도 쏟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코로나19와 공존하며 새로운 방역, 의료 체계로 대응하는 단계적 일상 회복이 화두로 떠올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최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에서 단계적 일상 회복에 대해 “백신 예방접종을 정부 목표 수준으로 늘려 치명률, 위중·중증률은 낮추고 방역과 의료 대응을 추가해서 일상생활이 가능한 정도로 유행을 통제하는 상황”이라고 정의했다. 정 청장은 “접종률이 70%를 넘는 9월 말 또는 10월 초부터 준비하고 검토하는 작업을 공개적으로 진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를 독감처럼 일상적인 질환으로 받아들이려면 선결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 국민 누구나 언제든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을 만큼 안정적인 공급 기반을 갖추는 게 첫째 조건이다. 걸리더라도 신속하게 진단해 격리·치료할 수 있는 체계와 역량을 강화하는 것 또한 중요한 조건이다.
이런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정부는 국산 백신의 신속한 개발과 위탁생산 확대를 뼈대로 한 ‘글로벌 백신 허브’ 사업을 국가 전략으로 채택했다. 또 치료제 개발에 더 속도를 내고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을 활용해 방역·의료 대응 시스템의 효율성을 한층 끌어올릴 계획이다. 감염병 방역 패러다임의 대전환과 함께 미래 성장 동력인 국내 바이오산업이 세계시장에서 도약할 기회를 맞을 수 있다. 자세한 정부 구상과 계획을 살펴본다.

▶특집기사 모아보기◀
K-방역으로 도약 이룬 바이오산업, K-글로벌 백신허브로 성장 가속화
기업, mRNA 등 신기술 개발 속도 내고, 정부는 글로벌 백신 생산 허브 구축 지원
국민 건강 수명은 연장하고, 디지털 산업 성장 계기 마련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