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안전한 여름 나기

2021.08.02 최신호 보기
▶한겨레

“코로나19 상황은 큰 고비를 맞이했고 본격적으로 폭염이 시작되며 어느 때보다 힘든 여름 나기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대응과 폭염 대비를 철저히 하면서 재난에 취약한 분들을 보호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월 19일 4차 대유행을 맞은 코로나19 사태와 폭염이 동시에 덮친 상황과 관련해 취약계층 보호를 강조했다.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지방에서 폭염경보가 잇따르면서 철저한 대책 마련을 강조한 것이다. 폭염경보는 최고 체감온도 35도를 넘는 상태가 이틀 이상 계속되거나 더위로 큰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폭염이 지속되면서 임시 선별검사소 의료진과 이용자 보호에 비상이 걸렸다. 서울 각 자치구는 긴 시간 대기하는 주민들을 위해 그늘막을 설치하는 한편 일부 자치구는 살수차 동원, 차량이동형 임시 선별검사소 추가 운영 등 최근 급증하는 코로나19 검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했다.
기후 전문가들은 이상기후의 강도가 점점 강해지고 그 기간도 길어지고 있다고 경고한다. 사망자 약 160명이 발생한 2018년과 같은 심각한 폭염이 언제든지 다시 올 수 있는 환경에 놓여 있다. 이런 상황에서 행정안전부는 전 부처의 폭염대책과 폭염대응을 총괄 관리한다. 무더위 쉼터, 그늘막, 도로 살수 장치, 물안개 분사 장치 등 폭염 피해를 줄이는 시설도 적극 확대하고 있다. 소방청에서는 폭염으로 인한 환자 발생에 대비해 신속한 대응과 이송이 가능한 ‘119 폭염구급대’를 전국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폭염 취약계층인 독거노인, 쪽방 주민, 65세 이상 어르신 등에 대한 보호 대책을 내놓았다. 특히 질병관리청은 전국 약 500개 응급실을 통한 ‘온열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하고 있으며 매일 온열질환자와 사망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여름철 안정적 전력 수급 관리를 위해 ‘폭염 시 전력 수급 비상대응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와 국토교통부는 야외 건설현장 노동자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을 마련하고 열사병 등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노동자의 건강 장해 예방을 위해 9월 10일까지 ‘폭염 대비 건강보호 대책’을 추진 중이다.
김희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항상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선제적으로 대처해주기 바란다”며 “코로나19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께서 폭염으로부터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가 합심해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특집기사 모아보기◀

코로나에 폭염까지…
안전한 무더위 쉼터로 오세요

전기 기술인-정부 손잡고 에너지절약 주도
얼음 조끼에 살수차까지… 의료진 폭염과 사투
드론 띄워 집중호우 파악해 피해 막는다
뙤약볕 일터 ‘물·그늘·휴식’ 수칙 꼭 지키세요!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