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고립되지 않도록 한번에 경제·심리적 지원

2022.03.28 최신호 보기


꼭 알아야 할 청년정책_ 문화·생활지원이 필요한 청년
국무조정실은 1월 청년이 꼭 챙겨야 할 핵심 청년정책을 한데 모은 <2022년 꼭 알아야 할 청년정책> 안내서를 배포했다. ‘청년정책을 찾아보기 어렵다’는 청년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지원 대상별로 정책을 정리했다. 지원 대상은 ▲구직과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 ▲목돈을 쌓고 싶은 청년 ▲중소기업에 취업 중인 청년 ▲주거지원이 필요한 청년 ▲교육지원이 필요한 청년 ▲문화·생활지원이 필요한 청년 등이다. 이에 <공감>은 총 여섯 차례에 걸쳐 주제별 지원 내용과 신청 방법 등을 소개한다.

“아직 취업도 못 했는데 월세에 생활비, 학원 수강료까지 어떻게 감당하지?”
“‘햇살론 유스’라고 ‘햇살론’을 청년들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게 있던데 한번 알아봐. 1200만 원까지 대출할 수 있고 보증기간도 최장 15년이나 된대.”
“그래? 그럼 아르바이트 비용으로 조금씩 갚고 나머지는 취업한 뒤에 상환할 수도 있으니 큰 부담 없이 당장 필요한 자금을 마련할 수 있겠는걸.”
취업 준비 중인 주승연 씨는 부족한 생활비로 걱정하던 중 친구로부터 추천받은 ‘햇살론 유스’의 도움을 받기로 했다. 이는 정부가 청년들의 금융 어려움을 해소하고 학업과 취업 준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서민금융상품이다. 신용등급이나 소득이 낮아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어려운 서민의 생계 자금을 지원하는 ‘햇살론’의 청년지원형 버전이라 할 수 있다.
만 34세 이하이면서 연 소득 3500만 원 이하 취업 준비생(대학·대학원생, 학점은행제 수강자, 미취업 청년)과 사회 초년생(중소기업 1년 이하 재직)이 대상이다. 일반 생활자금으로 1회 300만 원, 특정 용도자금(학업·취업 준비자금, 의료비, 주거비)으로 1회 900만 원까지 1인당 최대 1200만 원을 대출받을 수 있다. 연이율은 3.5%로 거치기간을 포함해 보증기간은 최장 15년이다.

최소한의 상환능력 갖추면 대출 신청 가능
주 씨는 먼저 서민금융진흥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해 자격요건이 되는지 확인한 뒤 비대면으로 진행된 보증심사에서 대출 허가를 받았다. 주 씨처럼 정기 소득은 없지만 아르바이트나 단기 근로 등 최소한의 상환능력을 갖추고 있으면 대출 신청은 가능하다. 다른 정책서민금융상품과 중복 신청도 된다.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는 “1200만 원을 대출받으면 모두 갚아도 다시 제도를 활용할 수 없으니 지금 꼭 필요한 자금인지, 변제는 언제 어떻게 할지 잘 생각한 뒤 신청하라”고 당부했다. 조언대로 재정 상황을 꼼꼼히 점검한 뒤 대출 액수와 변제 계획 등을 세운 그는 협약 은행 앱을 통해 최종 신청을 마쳤다.
주 씨는 “이자가 낮으니 적절하게 이용하면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는 묘책이 될 수 있다”라면서 자신과 비슷한 상황의 주변 사람들에게 제도를 알려주고 있다. 자세한 상담은 서민금융진흥원 누리집(www.kinfa.or.kr)이나 서민금융콜센터(국번없이 1397) 또는 협약은행 콜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또 다른 취업 준비생 차수안 씨는 최근 ‘청년 마음건강 바우처’를 신청했다. 오랜 취업 준비로 몸은 물론 마음까지 지친 탓에 불안하고 우울한 심정을 토로할 곳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이 바우처는 만 39세 이하 청년이라면 소득에 상관없이 누구나 전문적인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비용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보건복지부는 “많은 청년이 코로나19로 말미암아 우울감과 무기력을 호소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20~30대의 정신건강복지센터 일반 상담 비율이 두 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세대별 우울 위험군 조사에서도 20~30대는 전체 평균인 22.8%보다 높은 30%대로 나타났다”라면서 사업 시행 배경을 밝혔다.

상담 바우처·1인 가구 문화 프로그램 지원
상담은 사전·사후 검사를 포함해 매주 한 번씩 3개월간 총 12번에 걸쳐 진행된다. 월 20만 원 중 본인부담금 10%(2만 원)만 내면 나머지 18만 원은 정부가 지원해준다. 2022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사업으로 내용과 시기는 지방자치단체별로 다르다.
바우처 신청은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나 복지로 누리집(bokjiro.go.kr)을 통해 할 수 있다. 차 씨는 “그간 심리상담을 받고 싶어도 주위 시선이나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망설여졌는데 집 근처에서 쉽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라면서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차 씨는 홀로 사는 청년들이 취미생활이나 자조 모임 등을 함께 할 수 있도록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도 참여하기로 마음먹었다. 지자체에서는 청년 등 1인 가구의 외로움을 해소하고 일상생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원래 지자체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던 ‘1인 가구 사회적 관계망 지원사업’은 2022년부터 여성가족부가 국비로 지원키로 했다.
여성가족부는 “우리나라 1인 가구 비율이 2000년 15.5%에서 2020년 31.7%로 크게 늘었다. 이들이 사회적으로 고립되지 않도록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한 모임 활동과 심리 지원을 통해 1인 가구의 사회관계망 형성을 돕겠다”고 전했다.

조윤 기자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