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로 일자리 해외 영토 개척

이정현 위클리 공감 기자 2018.10.21 최신호 보기

4차 산업혁명은 과학기술·ICT 분야에 많은 전문 인력이 필요하다. 2016년에서 2030까지 4차 산업혁명으로 정보통신방송서비스업에서 28만 명, 전문 과학기술서비스업에서 38만 명의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배경이다. 정부는 이러한 추세에 맞춰 과학기술을 통한 해외 진출을 돕고 있다.

2018 글로벌일자리대전이 열린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5월 21일 국내외 구직자들이 채용공고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2018 글로벌일자리대전이 열린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5월 21일 국내외 구직자들이 채용공고게시판을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정부는 신흥국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의 교류 및 공동 창업을 지원하고, 은퇴 과학자를 글로벌 기술 사업화 멘토로 활용하는 등 과학기술 분야 청년·고경력 인재들의 해외 진출 지원을 강화한다. 그간 국제협력 사업이 일자리 창출 수단으로 활용이 미흡함에 따라 거점·공동연구·ODA·마케팅 등을 연계해 일자리 지원을 강화하고 기업, 청년·고경력 인재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는 ‘3대 전략’을 마련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기업들의 해외 일자리 창출과 국내 청년·고경력 인재 해외 진출 경험 제공 등을 목표로 한 ‘과학기술 글로벌 일자리 창출 방안’을 10월 11일 발표했다. 발표 당시 “그간 국제협력 사업과 일자리 정책이 개별적으로 추진돼 글로벌 일자리 창출이라는 통합적 관점에서 노력이 미흡했다”며 새로운 청사진을 밝힌 배경을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거점·공동연구·ODA(공적 개발 원조)·마케팅 등을 연계해 해외 창업과 프로젝트 수주 지원 등 ‘기업 지원’, 청년·고경력 인력 교육 및 해외 진출 등 ‘사람 지원’, 공동연구·파견, 해외자산 전략적 배분 등 ‘기반 강화’ 등 3대 전략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기업 지원’ 부문에서는 글로벌 진출 단계별 보육 프로그램을 특화한다. 아세안·인도 지역 스타트업의 교류·공동 창업 등을 지원하고 다국적 스타트업의 국내 유치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중국·아세안(스마트시티), 중동(중소형 원전) 등 현지 수요를 발굴, 우리 기업의 프로젝트 수주도 지원한다.

‘사람 지원’ 부문에서는 해외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과 현지 유학생 등에게 보다 많은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고, 일자리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이를 통해 5년간 1000명의 청년이 혜택을 누릴 전망이다. 또 250명가량의 고경력 퇴직 과학자를 대상으로 역량 강화 교육을 지원해 개발도상국 등에 파견하고, 은퇴 과학자 140명을 현지에 파견해 글로벌 기술 사업화 멘토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기반 강화’ 부문에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지역의 해외 거점을 확충하고 기업과 수요 인력 등을 종합한 일자리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한다. 아울러 세계 우수 연구기관과 연계해 4차 산업혁명 인재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도 마련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