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온실가스 ‘0’을 향해

2021.01.11 최신호 보기


정부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25년까지 생활밀착형 녹색제품 수를 3000개로 늘리고 녹색제품 총 거래액도 같은 해까지 6조 4440억 원으로 늘릴 계획이다.
환경부는 1월 4일 녹색제품의 생산·유통·소비 확대 방안을 담은 ‘제4차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2021~2025년)’을 수립하고 2021년 1월부터 시행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은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수립·시행되는 법정계획이다. 이번 제4차 기본계획은 탄소중립, 그린 뉴딜과 같은 다양한 정책환경 변화에 발맞춰 국민이 일상생활에서 녹색제품으로 친환경소비를 실천할 수 있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또한 ‘환경 가치를 소비하는 친환경 문화 확산’과 ‘지속 가능한 녹색사회를 위한 정책 기반 강화’를 목표로 한다.
우선 성장잠재력이 큰 민간 분야 녹색시장를 확대하기 위해 녹색제품 판매 촉진, 녹색소비 거점 활성화 등 녹색소비 기반을 강화한다. 녹색제품 판매 촉진을 위해 녹색매장을 확대 지정하고 온라인 시장에서도 녹색제품을 판매하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온라인 녹색매장 지정제도’를 도입, 2025년까지 850곳을 지정한다.
일반 소비자들이 손쉽게 녹색제품을 만나볼 수 있도록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제품의 녹색제품 인증을 확대한다. 개인위생용품, 생활용품 등 생활밀착형 제품에 인증을 확대하고, 성인용 기저귀, 방진망 등 국민 체감 가능 품목을 중심으로 인증 기준을 제정해 2025년까지 생활밀착형 녹색제품 수를 30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국민이 녹색소비를 실천할 수 있도록 교육·홍보를 하고 녹색소비 문화를 확산한다. 녹색구매지원센터 등 다양한 교육기관을 활용, 소비자 생애주기별 녹색제품 교육을 강화하고 녹색소비 아이디어 대회, 인기 캐릭터 활용 등 각종 행사로 녹색제품에 대한 인지도를 높인다.
아울러 공유경제 등 신경제체제와 녹색제품 연계로 녹색제품의 민간시장을 확대하고 해외시장 진출 등 녹색제품의 판로를 지원한다. 그 밖에 국내 유망 녹색제품 생산기업이 해외 녹색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기업 상담 등 적극 지원한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이번에 마련한 제4차 기본계획을 본격 시행하면 국민 일상 속에서 녹색소비 문화가 확산돼 민간 분야 등 녹색제품 시장이 크게 성장하고 탄소중립 실천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찬영 기자

▶특집기사 더보기◀

재활용 페트병이 신발끈으로  “친환경 멋지네”
지자체도 탄소중립 나섰다
탄소중립, 변화가 문화로 자리 잡을 때 가능하다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