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보급 고려해 충전소 설치 지역 선정

2022.03.21 최신호 보기


수소차 민원 해결 사례

2016~2020년 수소차와 관련된 민원은 총 3800여 건으로 ‘수소충전소 시설’ 관련 내용이 80.1%로 가장 많았다. 그중 수소충전소 설치·개방 등은 96.3%를 차지할 정도로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는 기반시설(인프라)이 부족하다는 민원이 많았으며 충전시설 관리와 운영, 충전 방해 등이 뒤를 이었다.
2019년 12월 접수된 민원을 살펴보면 수소충전소 현황을 쉽게 알 수 있다. 민원인 김 모 씨는 “수소차를 구매하고 싶은데 서울시에는 수소충전소가 세 곳밖에 없다. 그런데 충전소 한 곳은 공사로 인해 이용이 불가능하고 다른 충전소는 고장이 나서 2주간 이용이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세 곳중 두 곳을 사용할 수 없었다. 신속하게 늘려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또한 2020년 3월 수소차를 구매했다는 민원인 이 모 씨는 “구매보조금을 받아 수소차를 구매했다. 하지만 지금 살고 있는 지역에는 아직 수소충전소가 없기 때문에 50km 밖의 다른 지역으로 가서 충전한다”며 “수소차 수를 늘리는 것보다 수소충전소를 만드는 게 우선인 것 같다”고 의견을 보냈다.
국민권익위원회가 전기·수소차 운행과 관련해 설문조사(2021년 2월 16~27일, 1385명 참여)를 한 결과에서도 시민의 불편은 비슷했다. 수소차 충전시설 확대·편리성 강화(48.7%)가 수소차를 대중화하는 데 가장 중요하다는 답변이 나왔고 우선 해결해야 할 사항으로 ‘수소충전소 설치를 확대해야 한다(52.9%)’는 답변이 지배적이었다.

수소차 충전 기반시설 더욱 확충
이에 따라 정부는 수소충전소가 없거나 부족한 지역에는 수소차 구매보조금 지원을 제한하고 수소충전소를 우선적으로 설치하는 것을 독려하고 있으며 주요 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를 일정 수 이상 갖추도록 했다. 특히 수소충전기 1대당 수소차 수는 경북 7대, 대구 32대, 세종 37대, 부산 484대, 강원 447대, 서울 429대 등 지역 간 불균형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가 시민 의견을 조사한 토론방에서 한 시민은 “수소충전소는 최소한 각 시에 두 곳, 시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편도별로 두 곳씩 확보해야 한다”면서 “두 곳이 아니라면 한 곳이 고장 났을 때 난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 같은 국민의 불편이 이어지자 정부는 수소충전소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설명회와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수소차 충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환경부는 2021년 6월 지역별 자동차 등록 대수, 인구밀도 등을 고려해 수소충전소 배치 계획안을 마련했다. 또한 수소충전소를 이용하는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2021년 12월 기준으로 170곳(서울 11, 경기 32, 인천 7, 부산 5, 광주 8, 대전 9, 울산 18, 충북 14, 충남 16, 경북 3, 경남 18, 전남 4, 전북 11, 대구 4, 세종 2, 강원 8)의 충전소 설치를 완료했거나 진행 중이며 앞으로 수소차 충전 기반시설을 더욱 확충할 방침이다.

김민주 기자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