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성수기 피해서·가족 단위 소규모로·2회 이상 나눠서 편안하고 안전한 여름휴가

2021.06.28 최신호 보기


이번 여름 휴가철은 안전한 여행이 대세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확산 우려 때문이다.
정부는 전국 해수욕장을 포함해 이번 여름철 휴가지·관광지에서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코로나19 시대, 편안하고 안전한 여름휴가 대책’을 마련했다. 해수욕장을 찾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방문 이력을 간편하게 등록할 수 있는 안심콜 시스템과 체온스티커 등 간이 체온 측정기를 도입한다. 또한 2020년 해수욕장 이용객 분산에 효과가 있었던 혼잡도 신호등과 예약 시스템을 확대하기로 했다.
휴가 시기·장소 분산을 위해 공무원과 공공기관은 여름휴가 가능 기간을 총 12주(7월 1주∼9월 3주)에서 14주(6월 3주∼9월 3주)로 확대했다. 또 100인 이상 사업장에 여름휴가 분산 운영과 총 14주 운영 협조를 요청하고 이를 잘 운영한 기업에는 혜택을 주기로 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의 피로감과 스트레스는 누적되고 방역 긴장도는 이완된 상황에서 여름휴가철을 맞이하고 있다”며 “주요 관광지에 대한 방역대책을 점검하고 성수기를 피하고 휴가 시기를 분산하도록 지원해 국민이 편안하고 안전한 휴가를 보낼 수 있는 대책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휴가 성수기인 7월 말~8월 초는 피하고 가족 단위 또는 소규모로 2회 이상 나눠쓰기를 권장했다.
주요 관광·휴가지의 밀집도 완화를 위해 해수욕장은 백사장 구획별 현장 배정제(백사장을 최소 4m×4m 크기로 구획, 파라솔 설치 및 일련번호 부여, 현장에서 이용객 배정)를 확대한다. 파라솔 간 간격(2m 이상)을 유지하고 공용물품 대여보다 개인용품을 이용하도록 했다. 워터파크 등 시설은 현재 이용 인원을 게시·안내하고 대기 장소에서 거리두기 간격을 표시해야 한다. 탈의실 등 공용공간 사용 인원을 제한하고 사물함을 한 칸 띄워 사용하도록 권고했다. 계곡·하천에서도 텐트·돗자리 간격(2m 이상) 유지를 안내하고 공용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이용 인원을 관리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피서객 분산과 도심 속 휴양지 이용을 권장하기 위해 박물관·미술관·공연장의 경우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자는 이용 인원 제한 없이 관람을 허용하고(7월), 6~7월 접종자 및 동반자 1인에 대해 국립공연장 및 국립예술단체 자체·기획공연은 할인(20%·국립박물관·미술관 관람료는 무료)해 준다.



특집기사 모아보기◀

열화상 카메라 드론 띄워 ‘발열 피서객’ 찾아낸다
접종받고 할인혜택도 받는 도심 ‘문화 바캉스’ 어때요?
열심히 집콕한 당신, 놀고먹으러 떠나라!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