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장부와 졸장부

2020.11.30 최신호 보기


여장부와 졸장부

김주대 글·그림

“한눈팔지 말고 잘 따라와요, 해 지기 전에 가야지요.”
“누가 한눈판다고 그래요, 잘 따라가고 있구마.”
“한눈파는 거 다 보여요.”
“ 뒤통수에도 눈이 있는감?”
“뒤통수에 궁디에 다 있어요.”
“거~참, 희한한 사람일세.”
“희한한 사람 아니면 어째 당신을 한평생 견뎠겠어요.”
“미안해요.”

김주대_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창작과비평>을 통해 시인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그리움의 넓이> <사랑을 기억하는 방식>, 시화집 <그리움은 언제나 광속> <시인의 붓> 등이 있다. 시가 문자화된 노래라면 그림은 시의 시각적 확장이라 생각하며, 시를 그림으로 그리는 일을 주로 하고 있다. 페이스북 ‘김주대’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