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전화번호 대신 개인안심번호 쓰세요

2021.02.22 최신호 보기
앞으로는 다중이용시설 출입 시 수기명부에 휴대전화번호 대신 개인안심번호를 기재하면 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민이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 시 안심하고 수기명부를 작성할 수 있도록 개인안심번호를 도입해 2월 19일부터 시행했다. 개인안심번호는 숫자 4자리와 한글 2자리로 구성된 총 6자의 고유번호로 네이버·카카오·패스의 정보무늬(QR)체크인 화면에서 손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최초 1회 발급 후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그동안 다중이용시설에 설치된 수기명부에 휴대전화번호를 기재하다 보니, 해당 번호가 코로나19 방역 목적이 아닌 사적 목적으로 악용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국민 불안이 가중돼 왔다.
한편, 휴대전화 사용에 어려움을 느끼는 정보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사업에 개인안심번호 사용법 교육을 포함할 예정이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개인안심번호 도입을 통해 그동안 수기명부 작성으로 인한 개인 정보 유출 부담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에 기반한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통해 더욱 더 신속하고 정확한 역학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역학조사지원시스템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