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정책뉴스

2020.02.17 최신호 보기
봄철 산불예방 기간 국립공원 103개 탐방로 전면 통제
봄철 산불 예방을 위해 설악산 등 국립공원 일부 탐방로가 3개월간 통제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봄철 산불방지 대책기간을 5월 15일까지로 정하고 산불 예방을 위해 103개 탐방로를 2월 15일부터 5월 15일까지 통제한다고 밝혔다.
산불 취약지역인 설악산 오색∼대청봉 등 103구간(길이 609km)은 입산이 전면 통제된다. 또 일부 31개 구간(길이 171km)에 대해서는 탐방 여건 및 산불 위험성 등을 고려해 부분적으로 통제한다.
전국 국립공원의 탐방로 607구간(길이 1998km) 중 지리산 성삼재~노고단 정상 등 473구간(길이 1389km)은 평상시와 같이 이용할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산불감시 카메라 113대와 탐방로 입구에 설치된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412대를 이용해 산불 예방 및 감시를 실시한다. 만일 산불이 나면 조기 진화를 위해 진화용 차량 61대와 산불신고 단말기 266대를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불 예방에 드론을 활용해 국립공원 취약지 및 경계에 위치한 마을 지역을 대상으로 소각 행위 등을 감시한다. 또 산불 예방에 대한 안내 방송을 보내는 등 더욱 효율적인 산불 감시 및 예방 활동을 펼친다.
특히 국립공원 내 흡연 및 인화물질 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법행위에 대한 단속도 강화할 방침이다. 국립공원에서 흡연,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반행위가 적발될 경우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이승찬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장은 “산불예방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국립공원 인접지역의 소각 행위를 단속해 국립공원의 자연이 보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의 국립공원공단 재난안전처 033-769-9593



집단지성 프로젝트 ‘도전. 한국’ 2월 12일부터 과제 공모
정부가 국민의 창의성과 집단지성을 활용해 해결할 사회문제 발굴을 위해 대국민 온라인 의견 수렴을 진행한다.
행정안전부는 국민의 집단지성을 통한 문제 해결과 파격 보상으로 대표되는 ‘도전. 한국’을 새롭게 추진, 2월 12일부터 한 달 동안 대국민 과제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도전. 한국’은 포상금 3억 원과 지원금 10억 원 등 총 13억 원 상당의 예산으로 각 기관이 해결하지 못한 과제와 국민이 시급하다고 생각하는 문제를 대상으로 하는 대국민 집단지성 프로젝트다.
이번 공모는 2월 12일부터 3월 6일까지 광화문1번가에서 제안할 수 있는데, 평소 사회문제에 관심이 있는 일반 국민뿐 아니라 스타트업, 전문가 등 누구나 가능하다.
공모 대상 과제는 국가적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하지만 잘 해결되지 않거나 시급히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회문제로, 다만 개인 간 이해관계가 얽힌 문제나 정치적 성격이 강한 문제 등은 제외된다.
대국민 공모로 나온 과제와 부처 수요조사, 전문가 검토 등을 통해 찾아낸 과제는 운영위원회 분석과 온라인 선호도 투표를 진행한 후 3월에 최종 과제 15개 이내를 선정한다.
그리고 확정된 과제는 4월부터 국민이 직접 해결사가 되는데, 참신하며 실행 가능한 해결책을 제시해 아이디어가 채택된 국민에게는 최대 5000만 원의 포상금(아이디어 수준별 차등 지급, 총 3억 원)이 주어진다.
‘도전. 한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광화문1번가(www.gwanghwamoon1st.go.kr)와 정부혁신1번가(www.innogov.go.kr)에서 확인할 수 있고, 인터넷 주소창에 ‘도전. 한국’을 입력하면 된다.
문의 행정안전부 혁신기획과 044-205-2213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