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무게

2019.12.03 최신호 보기




글·그림 전이수

생각을 많이 한 날 머리가 아프다는 것을 알았다.
생각을 중지시키려고 했으나 생각은 나보다 앞서서 걷고 있다.
그래서 나는 마냥 걸었다.
내 몸이 내 마음이 가벼워지고 있음을 알았다.
생각의 무게는 무척 무거운가 보다.

전이수_2008년에 태어난 물고기자리 남자아이로 사남매의 맏이다. 제주도 자연 속에서 재미난 그림을 그리고 글도 쓴다. 언제나 엄마, 동생들 먼저 생각하는 배려심 많은 아이지만, 여느 아이들처럼 매일 새로운 꿈을 꾸고 엉뚱한 생각도 많이 한다. 2015년 <꼬마악어 타코>의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고, 2017년에는 <걸어가는 늑대들> <새로운 가족>을 펴냈다. 2018년에는 10대 일러스트 공모전에 당선돼 6개월간 연재 후 <나의 가족, 사랑하나요?>를 출간하고 개인전을 열었다.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