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의 정책뉴스

2019.11.18 공감 최신호 보기

10월 취업자 41만 9000명↑… 고용률 23년 만에 최고
10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41만 9000명 증가하면서 3개월 연속 30만 명 이상 늘었다. 고용률은 10월 기준으로 23년 만에 가장 높았고, 실업률은 6년 만에 가장 낮았다.
통계청이 11월 13일 발표한 ‘2019년 10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750만 9000명으로 전년 같은 달보다 41만 9000명이 증가했다. 취업자 증가 폭은 8월 45만 2000명을 기록한 이후 9월 34만 8000명에 이어 석 달 연속 30만 명대 이상을 기록하며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61.7%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올랐다. 10월 기준으로 1996년(62.1%) 이후 23년 만에 최고다. 고용률은 올해 들어 1월(-0.3%포인트)과 4월(-0.1%포인트)을 제외한 모든 달에서 1년 전보다 상승했다. 청년층 고용률(15∼29세)은 44.3%로 1.4%포인트 올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7.3%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1989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동월 기준으로 가장 높았다.
10월 실업자 수는 86만 4000명으로 1년 전보다 10만 8000명 감소했다. 실업률도 1년 새 0.5%포인트 하락한 3.0%를 기록했다. 10월 기준으로 2013년(2.7%) 이후 최저다. 청년 실업률은 7.2%로 1.2%포인트 떨어졌다. 2012년 10월 6.8%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았다.
문의 통계청 사회통계국 고용통계과 042-481-2265

l

수능 마친 고3 학생들, 학교서 운전면허·자격증 취득
11월 14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마친 학생들에게 운전면허와 컴퓨터 자격증 취득, 금융·노동·세금 교육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또 청소년의 안전을 위해 4대 분야 중심으로 유해업소 단속과 숙박 안전을 확보하고, 시·도교육청 주도로 학교 안팎 학생 생활지도와 안전교육을 강화한다.
교육부와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수능을 치르는 11월 14일부터 30일까지 이 같은 내용의 프로그램과 안전 환경을 조성하고자 ‘학생 안전 특별기간’을 운영한다.
그동안 수능 이후 고3 학생들이 진학과 사회 진출을 준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학사 운영의 필요성이 제기돼왔다. 특히 2018년 12월 강릉 펜션 사고 이후 학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정부기관, 지자체, 교육청과 학교가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던 만큼, 앞으로 고3 학생들을 위한 맞춤형 교육 프로그램과 안전보호 대책 등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청소년들에게 운전면허와 컴퓨터 자격증 취득, 금융·노동·세금 교육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먼저 학생이 희망하면 운전면허시험장뿐만 아니라 학교에서도 면허 취득에 필요한 교통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는데, 도로교통공단과 협의해 올해 9개 시험장(총 27개)에서 우선 적용한 후 내년도에 확대할 예정이다.
또 대한상공회의소의 협조를 얻어 11월 14일부터 학교와 학생이 희망하는 일정에 워드프로세서와 컴퓨터활용능력 1·2급 상설시험(필기)을 치를 수 있다.
문의 교육부 교수학습평가과 044-203-7031

박순빈 기자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