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편지, 깊은 참글, 사람이 그리운 가을에

2019.11.11 위클리 공감 최신호 보기


l▶게티이미지뱅크

짧은 편지가 생각나는 가을이다. 유학자 권순명(權純命, 1891~1974)의 간찰(簡札), 즉 편지가 먼저 떠오른다. 권순명은 한말 유학자로, 경술국치 후 서해의 군산도·왕등도·계화도 등지에서 15년 동안 학문에 몰두해 화도주석(華島柱石, 중심이 되는 인물)이라고 불렸다. 그 뒤 스승의 문집·예설(禮說)·척독(尺牘) 등을 편집·출간했다. 그는 1937년 47세 때 척독을 편집하기 위해 전국 팔도에 통문을 발송한 사건으로 일본 경찰에 붙잡혔다. 그때 삭발을 강요당하자 장도로 스스로 목을 찔러 피가 낭자해 왜경들이 감복하고 풀어주었다.
‘짧은 글’이라고 해서 간독(簡牘), 척독, 간찰이라 불렀던 옛사람들의 편지글. 짧다 보니 말장난이나 기교를 부릴 틈이 없다. 용건이나 마음만 전하면 그뿐이다. 손바닥만 한 토막글이 뭐 그리 대수일까 생각할지도 모르겠다.

월정사 성보박물관은 1948년부터 1953년 사이에 쓰인 한암(漢巖, 1876~1951)스님과 탄허(呑虛, 1913~1983)스님의 친필 서한문을 소장하고 있다. 이 편지들은 한암스님과 탄허스님이 조창환 선생(전 강릉 사천초등학교장)에게 보낸 것으로, 유족들이 월정사에 기증했다. 편지는 한암스님 4통, 탄허스님 1통이다. 탄허스님 서찰은 1953년 2월에 발송한 것이다. 탄허스님은 승려이자 유불도(儒佛道)에 능통한 20세기 대석학이다. 그는 1913년 독립운동가 김홍규(金洪奎)의 아들로 김제에서 출생해 오대산 상원사에서 한암스님을 은사로 출가했으며, 화엄경 등 많은 불전을 번역하고 승가 교육에 힘쓰다 1983년 월정사 방산굴에서 세수 71세, 법랍 49세로 열반에 들었다.
탄허스님은 편지 형식 대신 합죽선 선면에 진리를 담은 시구를 써 전달했으니 그게 바로 ‘지풍(知風)’이다. 다음은 1980년대 초 탄허스님이 쓴 지풍의 한 구절이다. ‘지풍지자(知風之自, 바람이 일어나는 곳을 알고) 지미지현(知微之顯, 은미함 속에 드러남을 안다면) 가여입덕의(可與入德矣, 함께 덕으로 들어갈 수 있을 것이다) 위이전홍선생 탄허(爲李全洪先生 呑虛).’ 이는 <중용> 33장의 내용으로, 원인을 알고 미세함 속에 확연히 드러난 것을 안다면 도(道)에 들어갈 수 있다는 뜻이다. 깊어가는 가을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이들 편지를 국립전주박물관 전시장에서 만났다.

옛사람들은 이처럼 진솔한 마음을 담은 한 줄 한 줄을 참글로 보았다. 문집을 내면서 간찰을 빠뜨리지 않았던 것은 그 때문이다. 짧은 편지라고 해서 안부만 담긴 것은 아니다. 때로는 자신의 삶의 철학이나 시국관을 드러내 보이기도 한다. 한 장의 간찰에는 선인들의 진솔한 마음뿐 아니라 서정과 여유, 기개와 절조 등이 어려 있다.
간찰은 오늘날의 누리소통망(SNS)과도 같은 게 아니었을까 싶다. 길지 않은 문장에 생각을 주고받으며 교류하는 형식이 누리소통망과 별반 다르지 않다. 오늘따라 ‘가을 우체국 앞에서’라는 노래가 생각난다. ‘가을 우체국 앞에서 그대를 기다리다’로 시작하는 이 곡은 후렴에서 ‘세상에 아름다운 것들이 얼마나 오래 남을까. 한여름 소나기 쏟아져도 굳세게 버틴 꽃들과 지난겨울 눈보라에도 우뚝 서 있는 나무들같이’로 끝맺는다. 과거 선비들과 현대인의 끊임없는 소통의 장 마련을 기대하면서 누리소통망이 진정과 소통을 담기 바란다. 편지 한 통이 그리운 가을날, 비바람이 대지를 흠뻑 적시고 있다. 척독 같은 편지를 보내줄 이 어디 없는가.

이종근

<위클리 공감>의 ‘감 칼럼’은 모두에게 열려 있습니다. 살아가면서 느끼는 바를 적은 수필을 전자우편(gonggam@hani.co.kr)으로 보내주세요. 실린 분들에게는 소정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