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년간 닫힌 섬 국민의 품으로

2019.08.05 위클리 공감 최신호 보기


l

경남 거제시의 섬 저도가 대통령 별장 소재지로 지정된 지 47년 만에 국민 품으로 돌아온다.
문재인 대통령은 7월 30일 저도를 방문, 그동안 대통령 별장 및 군 시설로 사용되는 바람에 국민들의 발길이 끊겼던 저도를 이르면 오는 9월 국민들에게 개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 공약한 사항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공약집 <나라를 나라답게>에서 “저도 개방 및 반환으로 지역 어민의 생업권과 생활편의를 보장하겠다”고 약속했다. 대통령의 권한을 줄이고 국민들과 소통을 늘리는 ‘열린 대통령’이 되겠다는 취지에서다.
오는 9월 말부터 월·목요일을 제외한 주 5일, 하루 2회 600명의 방문객이 저도를 방문할 수 있다. 9월 초 ‘저도관광시스템’을 통해 사전예약 접수를 시작한다. 이날 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저도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겠다는 2017년의 약속을 지키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저도 개방이 거제시 지역경제 및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계자들의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김경수 지사는 “저도가 개방되어야 한다는 생각은 문재인 대통령의 오랜 생각이었다”며 “앞으로 유람선도 다니게 될 텐데, 안전사고가 없도록 잘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저도 시설 가운데 군 관련 시설 등 보안을 요하는 곳이 있어 전부를 공개하는 것은 아니라며 “산책로, 전망대, 해수욕장 등 대부분 지역은 공개되지만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와 수행원 숙소, 장병 숙소, 군함 정박시설 등 군 관련 시설은 비공개가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제도 북쪽에 위치한 저도는 면적 43만여㎡의 작은 섬이다. 섬 전체에 해송과 동백이 자생하는 등 자연경관이 뛰어난 섬으로 꼽혔지만, 일반인들은 들어갈 수 없어 그동안 경남도민들 사이에서 ‘가깝고도 먼 섬’으로 불렸다. 일제 강점기인 1920년 일본군의 시설로 이용된 이후 많은 곡절을 겪었다. 6·25전쟁 중인 1950년에는 연합군의 탄약고로 사용됐고, 1954년 해군에서 인수해 관리를 시작했다. 이후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인 1972년에는 대통령 별장인 ‘청해대’(바다의 청와대) 부지로 지정됐다. 1993년에는 거제시민들의 요구 속에 대통령 별장 지정이 해제됐으나 관리권은 여전히 국방부가 보유했고, 이후에도 청해대는 대통령들의 휴가지로 계속 활용됐다.

원낙연 기자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