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기부 손잡고 학교 청정기술 개발

2019.02.18 최신호 보기


a  ▶게티이미지지뱅크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려면 미세먼지를 줄이려는 노력이 필수다. 미세먼지 저감 관련 국민 아이디어부터 학교, 지역 등 여러 곳에서 시도하는 미세먼지 저감 사례들을 모아봤다.

학생들이 학교에서 미세먼지 걱정 없이 학습할 수 있도록 관련 부처가 힘을 합쳐 기술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통해 미세먼지에 취약한 학생들의 건강 피해를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교육부는 1월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에너지·환경 통합형 학교 미세먼지 관리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범부처 합동 추진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발표했다. 양 부처는 향후 5년간 약 300억 원을 투자해 과학기술을 바탕으로 학교 미세먼지 문제 해결에 나설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2018년 4월 발표한 ‘학교 고농도 미세먼지 대책’과 연계한 신규 사업으로 학교 미세먼지 문제를 근본적·과학적으로 접근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초·원천 △통합시스템 구축 △진단·개선 △법·제도 분야를 종합적으로 개선해 학생들에게 쾌적한 학습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분야별 계획을 살펴보면 기초·원천 연구는 학생 활동 등을 고려한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과 특성 등을 규명하고 미세먼지가 학생들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 등을 분석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또한 공기 질 관리시스템은 학교 신축 시 지속적인 운영·관리가 가능하도록 열·공기 환경 통합 형태로 만들 예정이다. 기존 학교에 대해서는 맞춤형 공기 환경 진단·개선 컨설팅 등을 병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실제 환경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미세먼지 관리 제품에 대한 인증 규격을 개발하고 학교 미세먼지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등 법·제도 개선까지 종합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교육부와 과기정통부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하는 미세먼지 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 학교 맞춤형 공기 질 관리시스템을 개발할 것으로 기대한다.

과기정통부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연구개발 성과를 제도 개선까지 연계하고 산업계와 학계, 연구 분야 및 국민과 지속해서 소통해 성과를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이 사업은 부처 간 장벽 없는 통합적 운영을 위해 범부처 단일 사업단을 구성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관련 분야 전문가를 사업단장으로 선정해 권한과 책임을 부여하고 효율적인 과제 간 연계와 융·복합 연구개발(R&D)을 추진할 방침이다. 사업단장은 1월 22일부터 2월 21일까지 한국연구재단 누리집에 공고 후 서류·발표 평가 등 심층적인 전문가 평가를 거쳐 선정할 예정이다.

강민진 기자

관련기사

페이지 맨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