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모없는 것을 쓸모 있게, 소비 학습”
정책 “쓸모없는 것을 쓸모 있게, 소비 학습”

▶버려진 장난감을 수거해 새로운 장난감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 금자동이의 박준성 대표 재활용 장난감 만드는 박준성 대표 진열된 장난감의 이름이 눈길을 끈다. 가라앉지 않는 세월호. 배의 몸체 양쪽에 큰 날개를 달았다. 세월호 참사를 바라보는 어린아이의 천진함이 그대로 묻어난다. 이 장난감은 재활용 장난감이다.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버려진 장난감에서 분해된 플라스틱 조각을 조합해 재탄생한 장난감이다. 그 옆에 있는 우주 괴물 역시 괴물 같은 형상을 플라스틱 조각을 붙여서 만들었다. 서울혁신파크 재생동 1층에 있는 사회적 기업 금자동이의 진열장 모습이다. 장난감 학교 쓸모에 참여한 학생들의 작품이다. ▶재활용하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장난감 날개달린 세월호 ▶버려진 장난감을 분해해 재탄생한 장난감들 날개 달린 가라앉지 않는 세월호 한쪽 벽면엔 바다의 물결을 장난감 플라스틱 조각으로 형상화했다. 엄청나게 많은 조각으로 만든 지구본도 있다. 금자동이 박준성 대표를 만났다. 손에 분해하는 장난감 조각이 들려 있다. 박 대표는 신학대를 졸업하고, 구로공단이 자리했던 가리봉2동에서 가출 청소년들을 위한 사랑공부방을 운영하다가 버려지는 장난감을 보고 사업을 시작했다. -장난감 재활용 사업을 시작한 이유는? =고무와 플라스틱, 전자기 기판 등이 복합된 장난감은 분해 비용이 원료비보다 비싸 재활용되지 못하고 대부분 소각 또는 매립 처리된다. 장난감은 너무 쉽게 버려진다.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다. 단지 돈이 없어서 중고를 활용하자는 것이 아니다. 재활용은 자연과 환경을 사랑하고 아이들에게 지금보다 좋은 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소비의 학습이다. ▶어린이들이 만든 재활용 장난감 우주괴물 ▶혁신파크 재생동의 외벽에 버려진 장난감을 붙혀서 만든 빅뱅 자존감 향상과 폭력성 치유 효과 -장난감 학교 쓸모는 교육 효과가 많은가? =버려지는 장난감을 어떻게 활용할까 고민하다 새로운 장난감을 만들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쓸모없는 것을 쓸모 있게 만들자는 의미다. 지난 2013년 쌍용자동차 해고자 심리치료에 참여했다. 현대중공업 비정규직 노조와 민주노총이 주최한 노동자 심리치유 박람회에 참가하기도 했다. -장난감 재활용은 업사이클링(upcycling)으로 불린다. =자존감 향상과 폭력성에 대한 치유에 효과가 있어 업사이클링의 좋은 모델이 되고 있다. 폐기물을 재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부여한다. 아이들에게 교육 효과가 특히 크다. 장난감 학교는 장난감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재료 탐색과 상상 단계를 거쳐 학생들이 만든 뒤, 감상과 발표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정해진 규칙이나 매뉴얼 없이 어린이들이 마음대로 장난감을 분해하고 붙이고 구성하는 과정을 통해 상상력과 창의력이 생기고, 자존감과 자신감을 발견한다. -앞으로 목표는? =장난감 재활용 센터를 기반으로 한 장난감 단지(테마파크)를 만드는 것이 목표다. 자체의 남는 건물이나 부지를 활용해 장난감 재활용 단지를 만들 수 있다. 체계적인 수거 시스템을 확립하고 판매와 교육, 전시 등의 카테고리로 나눠 테마파크를 만들 수 있다. 장난감 단지가 조성되면 전 세계에서 장난감 재활용 시스템을 보러 한국을 방문할 것이다. 글,사진 이길우 기자

2019.02.11
페이지 맨위로 이동
페이지 맨위로 이동